펠렛파는곳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카니발 조회 13회 작성일 2020-09-23 00:12:33 댓글 0

본문

일산펠릿연료,우드펠렛,펠릿연료파는곳,국내산1등급펠릿

일산펠릿연료 저렴하게파는곳? "유연닥트입니다"

국내산 1등급 우드펠렛연료 1톤50포(30만)
10월 특판행사중입니다

올겨울 따뜻한 펠릿난로와 함께 펠릿난로 함께 구매하여
더 따뜻한겨울보내세요~
박미영 : 배송비는 얼마인가요 4톤 정도 배송지는 서충주

‘목재펠릿’ 신재생 에너지?…초미세먼지 20배 ↑

앵커 멘트

친환경 신재생 에너지라고 국고 보조금까지 받으며 사용이 권장되고 있는 '목재 펠릿'이 연탄보다 초미세먼지를 스무 배나 더 유발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런 '목재 펠릿'이 어떻게 신재생에너지 범주에 들어 갔는지가 궁금한데요.

김기흥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목재를 작게 분쇄하고 압축해 작은 원통 모양으로 만든 '목재 펠릿'입니다.

정부는 이 목재 펠릿이 탈 때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적다며 지난 2005년 친환경 신재생에너지에 포함시켰습니다.

목재 펠릿 보일러 등에 국가 보조금도 지원해 지난 2009년부터 최근까지 지급한 금액만 900억 원에 육박합니다.

그런데 국립환경과학원의 연소 실험 결과 초미세먼지를 유발하는 질소산화물이 1kg 당 1.55 g 검출됐습니다.

연탄보다 20배 많은 수치입니다.

질소산화물은 대기 중에서 햇빛을 받으면 광화학 반응을 일으켜 초미세먼지를 만듭니다.

탄소 저감에 초점을 맞추다 보니 초미세먼지를 유발하는 질소산화물이 많이 나온다는 점을 간과한 겁니다.

녹취 황주홍(의원/국회 농해수위) : "저탄소 녹색성장이라는 정부 기조 속에 이산화탄소가 적다는 이유만으로 목재 펠릿이 신재생에너지라는 미명으로 포장되었습니다."

이제라도 목재 펠릿을 신재생에너지 범주에서 빼고 재생에너지의 실제 오염물질 배출 현황을 확인해야 한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합니다.

KBS 뉴스 김기흥입니다.
Jee Sock Woo : 친환경 맞습니다.나무도 시간이가면죽고 그죽은나무가 장마때 물길을 막아 산사태등 토사유출을만듭니다.산에서 자연사한 나무는 썩으면서 이산화탄소 질소산화물등 여러가지화합물을 배출합니다.또한 하천으로 떠내려와 부페하면서 상수도원에 오염원이 됩니다.밭에서 농부가 매년작물을 심고 거두고 하는것처럼 자연은 다시 회복됩니다. 산림법상 벌목을 하면 그에 상응하는 나무를 심어야하고요.농부가 논과 밭에 농사를짖듣이 산에 나무를심고 베고 가꾸고(가지치기등)하는것이 산림자원을 이용하고 자연과 공존하는것입니다.
바우수 : 펠릿공장 사장봐라 누군가
목재펠릿 만들지 말고 친환경 퇴비로 사용해라
HOW ARE Y'ALL : 저런 문제되는 땔감이 친환경신재생에너지로 둔갑되었으니 필시 뒷구녕으로 돈챙긴 윗대가리들 좀 잡아내지그러냐.. 나라꼴이 말이 아닌데 달님재앙에이어 미세먼지 대재앙에다 기름을 끼얹은놈들을 처단해야마땅함
Toy & Play : 한쪽 측면만 보고 신재생에너지 카테고리에 쑤셔 넣은거봐 ㅋㅋㅋ 탁상공론 끝판왕이네
김영일 : ...미세먼지가 나쁠까 일산화탄소가 나쁠까...에휴.. 기레기들... 그전에 연탄에서 미세먼지를 왜찾어...
개나리 : 부칸석탄쓰라고그러냐
이괘뢰새기드라
박미영 : 저거 돈없슴 난방하기 힘듬 사재기 안하면 나중에 못사고 아님 비싸게 사야됨 정부보조 금 또 자부담120마넌 정도 내서 설치 했는데는데 열료비싸지도 않아요 기름값보다 쪼끔싼대신 연료 탱크 에 붓는것도 일입니다 시골사람들은 연료비 싸다고 몇집설치했는데 아닌거 같아네요
Beaver korea corp sawdust : 조또 모르면 가만 있으면 2등이나 하지.일부 제한된시료와 기기를. 사용하여 생색내기 검사자료 보고서를
동네방네 떠드네 나참.
Choonsub Park : 나무랑똑같은거 아닌가.. 톱밥압축한거니까...
younje Park : 좌빨이나 운동권이 하는일은 무조껀 친환경이여,,,,,,,,,,,,,,,,미세먼지가 20배나와도 친환경이여,,,,,,
하는일이 다그래 ,,,,,원전은 그 끝판왕

펠릿 생산설비 가동 중단 애물단지 전락 이소현

◀ANC▶
'펠릿'이라고 들어보셨나요?

폐목재를 압축해 만든 친환경 연료인데,
정부가 보조금까지 지원하며
사용을 장려해 왔습니다.

하지만 수억 원의 세금이 투입된
펠릿 생산설비가
잦은 고장으로 무용지물이 되면서
세금 낭비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이소현 기자입니다.
◀END▶

◀VCR▶
도자기 체험장을 운영하는 나명권 씨는
4년 전 목재 펠릿 난로를 설치했습니다.

연료비는 기름 난로의 3분의 1로 줄었지만,
연료로 사용하는 펠릿을
구하기가 어려워 난감합니다.

공장까지 찾아가도
빈 손으로 돌아오는 일이 많아
전기 난방시설로 바꿔야하나 고민중입니다.

◀INT▶ 나명권 / 펠릿 난로 사용자
"가면 그냥 올 때가 많은데 연료가 떨어져서 없다거나 제한적으로 포대를 정해놓고 10포대씩 주는 경우가 많아서 얼마 못 떼 상당히 불편하죠."

제주에서 유일하게
가정용 펠릿을 생산하는 서귀포시 산림조합,

펠릿 생산설비 가동이 중단됐습니다.

정부와 제주도가
설치비의 70%인 7억 원을 지원해
2천12년 공장 문을 열었지만,
잦은 고장을 일으켜
가동률이 한 자리대 머물다
지난해 5월부터는 아예 기계가 멈췄습니다.

지금까지 수리비만 수천만 원이 들었는데
제조업체가 문을 닫아
책임을 묻기도 어려운 상황,

◀INT▶ 현충민
서귀포시 산림조합 펠릿 생산 담당
"부속품 자체가 국내에서 구하기 힘들고. 기계 용량이 작다 보니 가동만 하면 부하가 걸려 기계가 휘거나 끊어짐 현상이 계속 나타나 현재는 멈춰있는 상태입니다."

결국 다른 지방의 펠릿을 사서 판매하다 보니
수급도 원활하지 않은데다
운송비마저 소비자가 떠안고 있습니다.

도내 펠릿보일러 사용가구는 140여 곳,

정부와 제주도가
4억 원 넘게 설치비까지 지원하며
펠릿보일러 설치를 지원해왔지만,
애물단지가 돼 버렸습니다.

mbc뉴스 이소현입니다.
대궁 : 펠렛판매가를 지원해야하는데 우리나라는 공장을지어주니 문제가....
후아유 : 인터넷으로 사면 되는데
금수 : 뭐하나 제대로 하는게 없구나

... 

#펠렛파는곳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1,788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Copyright © www.iccmedia.co.kr.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help@oxmail.xyz